[ 신앙상식 ] "미사 참여의 바람직한 자세"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신앙상식 ] "미사 참여의 바람직한 자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6-07-28 18:07 조회452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신앙상식 ]


                  "미사 참여의 바람직한 자세"



"철나면서부터는 주일이 아닌 평일에도 새벽미사에 빠지는 날이면
아침밥을 제때에 먹을 엄두를 못 냈어요.
그 벌로 가족이 밥 먹는 시간에 방문 밖에서 묵주기도 한 꿰미 다 바친 뒤에야 눈칫밥을 먹었지요."
 
 
까마득한 옛이야기로 들릴지 모르는 이 이야기 한 토막은 연세 지긋한 한 원로 사목자의
회고록에서 따온 것입니다.


- 신자 열 명 중 주일미사 참여는 두 명꼴
 
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집계한 「한국 천주교회 통계(2015)」에 따르면, 한국 천주교회는
지난해 말 현재 우리나라 총인구의 10.7%인 560만여 명의 신자 수를 헤아리고 있습니다.
국민 열 명 가운데 천주교 신자가 한 명을 웃도는 셈입니다.
 
같은 통계에 따르면, 주일미사 참여율은 20.7%, 곧 신자 열 명 가운데 주일미사에
꾸준히 참여하는 사람은 안타깝게도 두 명이 조금 넘을 따름입니다.
 
그래서 여러 본당에서는 믿지 않는 사람을 교회로 인도하려는 노력뿐 아니라
이른바 냉담교우들의 발길을 다시 교회로 돌리게 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가톨릭 신앙생활의 잣대라 할 수 있는 주일미사 참여율이 왜 이렇게 저조한지,
그리고 이 참여율이 해마다 조금씩 떨어지는지 그 이유를 여기서 모두 파헤칠 수는 없습니다.
 
그럼에도, 신자들이 교회를 멀리하게 된 여러 이유들 가운데 능동적인 미사 참여의 자세가 부족한 점도
큰 원인이라는 사실에 관심을 모아보고자 합니다.
다른 많은 원인은 신자들마다 각양각색이겠으나 이 미사 참여의 자세에 대해서는
함께 되돌아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 구경꾼이 아닌 참여자로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는 미사는 ‘거룩한 제사’라는 뜻으로 ‘미사성제(聖祭)’라 하였습니다.
또한 주일을 거룩하게 지내려면 미사에 ‘참례(參禮)’해야 한다거나 미사성제를 ‘봉헌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1962-1965년) 이후로는 ‘참여’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며
신자들에게 의식적이고 능동적이며 몸과 마음을 포함한 온전한 참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전례헌장, 30항 참조).

그러므로 교회는 신자들이 이 신앙의 신비에 마치 국외자나 말 없는 구경꾼처럼
그저 끼어있지 않고, 예식과 기도를 통하여 이 거룩한 신비에 경건하고
능동적으로 참여하도록 관심과 배려를 기울입니다(전례헌장, 48항 참조).


- 이렇게 합시다
 
미사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려면 먼저 미사 예식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미사의 중요성과 의미를 지난 1-6월호에서 다달이 간략하게 살펴본 것입니다.
능동적인 미사 참여에는 미사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바람직한 자세도 요구됩니다.
 
 
이에 대해 대전교구 원로 사목자 안문기 신부가 「알기 쉽게 설명한 새 미사 해설」에서
제시한 것을 요약하고 조금 덧붙이면 다음과 같습니다.
 
 
준비 : 미사 시작 10분 전 성당에 도착해 앞자리부터 차례로 앉아 차분하게 준비합시다.
휴대전화의 전원을 껐는지 확인합시다.
 
복장 : 단정한 옷차림을 갖춥시다.
속이 많이 드러나는 옷이나 운동복, 슬리퍼 등은 삼갑시다.
 
자세 : 미사 중에는 조용하고 정중한 자세를 가집시다.
옆 사람과 얘기하거나 다리를 포개서 앉는 것, 팔짱을 끼는 것,
주보를 읽는 행동 등을 하지 맙시다.
 
 
봉헌 : 하느님께 바치는 우리의 정성이니만큼 깨끗한 금전으로 준비하는 습관을 들입시다.
봉헌하러 나가면서 주머니를 뒤지는 모습은 정성이 없어 보입니다.
 
영성체 : 미사 전에 미리 손을 깨끗이 닦읍시다.
손을 다쳤거나 아이를 안고 있을 때에는 입으로 성체를 모시면 됩니다.
 
마무리 : 주보나 인쇄물은 성당에 둘 것이 아니라 집으로 가져가 본당의 움직임에
적극적인 관심을 갖도록 합시다.
 
[경향잡지, 2016년 7월호, 김진복 필립보(경향잡지 편집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9
어제
62
최대
168
전체
57,954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