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앙상식 ] "미사 해설자의 역할에 기준 있나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신앙상식 ] "미사 해설자의 역할에 기준 있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6-08-17 13:18 조회299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신앙상식 ]


          "미사 해설자의 역할에 기준 있나요?"



- 주례 사제와 신자가 전례 집중하게 도와줘
 
 
세라 : 어제 미사를 봉헌하는데, 해설자의 안내가 참례에 방해된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행동 하나하나 설명하는 것이 친절하다고 볼 수 있지만, 흐름이 깨어지는 느낌도 받았거든요.


티모 : 가끔 해설자가 자신을 드러내기 위해 해설을 길게 하는 경우가 있어요.
그러면 전례 중 다양한 순간과 말씀, 행동에서 느껴지는 성령의 움직임과
예수님의 현존을 제한할 수도 있지요.
 
반대로 자신이 해설해야 할 순간에 제대로 해주지 않으면 참례자들이 우왕좌왕 할 수도 있겠지요.
해설자는 자신의 역할을 제대로 알고, 늘 깨어 있어야 합니다.


민이 : 전례에서 해설자의 역할에 대한 지침이 있나요?


티모 : 「로마미사경본총지침」에 보면 해설자는 “필요에 따라 짧게 해설과 권고를 하여
신자들이 전례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도록 이끌어주며, 거행의 내용을 잘 이해하도록”(105항)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합니다.
신자들이 전례에 능동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공동체의 적절한 동작과 성가 등을 안내하고,
예식 내용이 무엇인지 간단하게 설명해야 하지요.


세라 : 그러면 해설자는 굳이 길게 설명할 필요는 없겠네요?


티모 : 해설자의 설명은 간단명료해야 합니다.
그래서 미리 신중하게 준비해야 하지요.
여기서 ‘신중하다’는 의미는, 먼저 전례의 전체적인 흐름을 파악하고
각 예식에서 자신이 언제 어떻게 해설을 할 것인지 준비하는 것을 뜻해요.
 
또한 신자들의 연령과 장소 상황도 잘 고려해야 하지요.
만약 고령자가 많은 경우에는 약간 큰 소리로 천천히 해설할 필요가 있으니까요.


세라 : 해설자의 자리도 중요하겠어요. 해설이 잘 보여야 하면서도 방해가 되면 안 될 테니까요.


티모 : 그렇죠. 해설자는 신자들에게 잘 보이는 곳에서 임무를 수행할 필요가 있어요.
그런데 제단에 있는 독서대에서는 해설을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독서대와 구분하기 위해 제단 아래에 해설대를 따로 설치하지요.


민이 : 공동체 안에서 신뢰가 있는 사람이 해설을 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을까요?
평가가 좋지 않은 사람이 해설을 하면 혹시 분심이 들지는 않을까 싶어서요.


티모 : 생각할 수 있는 부분이죠.
해설자도 중요한 전례 봉사자이기에 본인이 먼저 신앙인으로서 기도하는 자세가 필요하고,
또한 이웃에게 좋은 평가를 얻을 필요도 있지요.
 
그리고 해설자로서 갖춰야 할 기술적인 부분도 익혀야 해요.
목소리 크기라든지 톤, 속도, 마이크 사용법 같은 것 말이에요.


세라 : 미사 해설자들이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중요한 역할이고,
준비를 많이 해야 하는 봉사라는 것을 알게 됐네요.


티모 : 주례자와 신자들을 전례에 자연스럽게 집중하여 참여할 수 있도록 돕는 중요한 역할이지요.
형제님, 자매님도 이번 기회에 미사 해설 봉사를 준비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가톨릭신문, 2016년 8월 14일, 지도 윤종식 신부(가톨릭대 전례학 교수), 정리 우세민 · 이나영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2
어제
45
최대
168
전체
55,069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