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 6.12) ]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묵상( 6.12) ]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8-06-13 15:49 조회209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어제( 6.12)의 말씀 ]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


                                              - 조명연 마태오 신부님



이번 주에는 할 일이 참 많은 주간입니다.
우선 인천교구 사제연수에 참석해야 합니다.
더불어 라디오 방송 녹음, 신문 원고 작성, 또 묵상집도 써야 합니다.
그밖에도 성지의 일을 비롯해서 해야 할 일들이 한 뭉텅이입니다.
이렇게 할 일이 많을 때 ‘시간이 좀 더 있었더라면....’라는 생각이 저절로 납니다.

그러면서 문득 기도하고 묵상하는 시간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것만 다 하고서 기도하러 가야지.’라면서 기도를 뒤로 미루지만,
오히려 머리만 더 복잡하면서 일의 진척이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어제 새벽 역시 그런 마음이었지요.
기도하는 시간을 조금 늦추고 다른 급한 일을 먼저 해야 할 것만 같아서
그냥 책상에 앉아서 글을 쓰고 있었습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제대로 할 수가 없었습니다.
계속된 제자리걸음으로 시간만 소비할 뿐이었습니다.

성당에 내려가서 성무일도를 바치고 묵상을 하는데 마음 깊은 곳에서 이러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님의 일을 한다고 말하면서, 왜 네 일만 하려고 하니?”

주님의 일을 정확하게 하려면 주님과 함께 해야 합니다.
그런데 주님은 초대하지 않고 나 혼자서 모든 것을 하고 있으니
결국 내 일만 하고 있는 꼴이 된 것이지요.

지금 내 자신이 하고 있는 모든 일을 주님의 뜻에 맞춰서 한다면 주님의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 일을 정확하게 하려면 늘 주님을 초대할 수 있는 기도와 묵상이 필요한 것입니다.

꼭 성당의 일만을 해야 주님의 일을 하는 것일까요?

세상의 일에 주님을 초대한다면 그것은 분명히 주님의 일이 됩니다.
결국 가정에서, 직장에서, 신앙 공동체 안에서 그리고 이웃들과의 관계 안에서 하고 있는 모든 일에
주님을 초대할 수 있다면 주님의 일이 됩니다.

주님께서는 우리를 향해 세상의 소금과 빛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소금이 짠 맛을 잃으면 아무런 소용이 없는 것처럼, 또한 빛이 환함이 없으면 빛이라고 말할 수 없는 것처럼,
우리 역시 세상에 맛을 낼 수 있는 존재 그리고 세상을 환하게 비출 수 있는 존재가 되지 못한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그런데 진정한 소금과 빛이 될 수 있는 것은 주님과 함께 할 때 가능합니다.

세상에는 바쁘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그냥 바쁘게 생활하면 자기 일만 하는 것이 되면서 어렵고 힘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바쁜 것이 그냥 바쁜 것이 아니라 의미 있는 바쁨이 됩니다.
그리고 이 바쁨 안에서 우리는 기쁨과 행복을 세상에 전할 수 있으며 스스로도 맘껏 누릴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주님께서 말씀하신 소금과 빛의 모습이 아닐까요?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빛은 비록 더러운 곳을 통과해도 더러워지지 않는다.
                                          (성 아우구스티노)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드류 휴스턴의 명연설"


드롭박스의 창업자인 드류 휴스턴은 2013년 MIT 졸업식 초청 연단에서
‘22살의 나’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테니스 공과 동그라마, 숫자 30,000’이 적힌 커닝 페이퍼를 주고 싶다는 말을 했습니다.

먼저 테니스 공은 집착에 가까울 정도로 몰두할 수 있는 관심사를 찾으라는 뜻입니다.

개에게 공을 던져주면 무슨 일이 있어도 끝까지 공을 쫓아가 낚아채고 마는 것처럼,
자신의 관심사에 집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음으로 동그라미는 당신 그리고 당신과 가장 친한 친구 5명이 속한 ‘서클(모임)’이라는 뜻입니다.

살아가면서 이 동그라미는 당신에게 많은 것을 묻고, 답하고, 깨달음을 줄 것이기 때문에
당신의 최선의 잠재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역할을 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숫자 30,000의 뜻은 인간이 평균 사는 날의 숫자를 의미합니다.

그렇다면 자신의 살아온 날 수를 계산해보십시오.
벌써 많은 시간을 살아왔고 앞으로 살아갈 날이 그렇게 많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결국 매일 하루를 의미 있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나의 관심사, 나의 이웃, 그리고 지금 이 순간의 삶이 중요하다는 명연설이었습니다.

이 세 가지를 어떻게 대하고 있었을까요?

관심사도 없고, 이웃을 미워하고 비판하는데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지금 이 순간에 해야 할 일을 잊고 대신 과거에 연연하고 미래만을 걱정하고 있었던 것은 아니겠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30
어제
62
최대
168
전체
57,955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