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앙상식 ] "한가위 미사 제대 앞에 차례상"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신앙상식 ] "한가위 미사 제대 앞에 차례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6-09-15 14:47 조회275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신앙상식 ]


                "한가위 미사 제대 앞에 차례상"



- 차례상 있어도 미사는 하느님 향하는 것 기억해야
 

세라 : 신부님, 한가위가 다가오네요.
저희 가족은 명절이 되면 항상 성당에서 미사를 봉헌하면서
좋은 날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려요.


티모 : 한가위는 추수의 풍요로움을 나누는 즐거움이 가득한 명절이지요.
그리스도인은 수확의 기쁨을 주시는 분이 바로 만물을 관장하시는 하느님임을 고백하고
감사드리는 미사를 봉헌하지요.


민이 : 신부님, 저는 작년 한가위 때 할아버지 본당에서 미사를 드렸어요.
그런데 제대 앞에 차례상을 차려놓고 신자들이 절을 하더라고요.
본당 신자들이 명절을 함께 보낸다는 점에서 좋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뭔가 어색했어요.


티모 : 언제부터인가 명절이 되면 제대 앞에 차례상을 차려놓고 미사 중 분향과 절을 하게 하는 본당들이 생겨났어요.
아무래도 명절 분위기를 내고 제사를 제대로 드리기 어려운 신자들을 위한 사목적 배려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요.


세라 : 저희 본당에도 한가위 미사에 차례상을 차리면 좋겠다는 요청이 많다고 들었어요.


티모 : 그런데, 여기서 생각할 것이 있어요.
제대 위의 성체와 성혈 외에 또 다른 차례상이 필요한가 하는 부분이죠.
차례상 앞에서 절을 할 때 누구에게 하는 것일까요?
신자들이 나와서 분향할 때도, 하느님께 마음을 올리는 기도의 의미로 분향을 하는 것인지 생각해봐야 하겠지요.


민이 : 미사는 조상님이 아니라 하느님께 향하고 있다는 것을 잊어선 안 된다는 말씀이시죠?


티모 : 그래요. 미사는 예수님께서 참된 희생 제물이 되시는 제사에서,
집전하는 사제의 인격에 함께하시는 예수님과 교회 공동체가 하느님을 향해 드리는 것이죠.
 
신자들이 그 부분을 생각지 못하고 그저 제대 앞에 차려진 차례상을 보면서
자신의 조상들에게 향을 올리고 큰절을 한다면, 그것은 미사가 아니라 그냥 제사죠.


세라 : 그래도 한편으로 보면 한가위 미사에 가서 미사도 봉헌하고 조상 제사도 드리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지 않을까요?


티모 : 제사는 전례가 아니라 조상에 대한 효를 표현하는 예식이지요.
차원이 다른 제사를 함께 행하면 혼란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있어요.
아울러, 성모님과 성인들에 대한 신심행위도 미사에 들어올 수 없지요.
잘못하면 하느님 자리에 성모님과 성인을 올려놓는 잘못을 범하기 때문이에요.


민이 : 그럼 한가위 미사는 어떻게 드리면 좋을까요?


티모 : 시간과 공간적 측면에서 미사와 차례를 구분해서 행하는 사목적 배려가 필요하겠지요.
미사에서는 지향과 전례기도들을 통해 충분히 조상에 대한 효를 표하고 기도할 수 있어요.
신자들의 편의를 생각하고 신자들이 좋아하는 것을 해주는 것이 물론 필요하겠지만,
신자들을 참된 신앙으로 이끌어주는 것이 참된 사목임을 잊지 않았으면 해요.


[가톨릭신문, 2016년 9월 11일, 지도 윤종식 신부(가톨릭대 전례학 교수), 정리 우세민 · 이나영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52
어제
45
최대
168
전체
55,069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