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묵상( 9.20) ] "우리들의 묵상"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묵상( 9.20) ] "우리들의 묵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9-09-20 05:50 조회2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오늘의 묵상 ]

                            "우리들의 묵상"


                                              - 방종우 야고보 신부님



- 2019. 9.20 연중 제24주간 금요일

루카복음 8,1-3
<예수님과 함께 있던 여자들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들었다.>



마릴린먼로의 "걸스 베스트 프렌드"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가사 내용의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 소녀들의 가장 소중한 친구는 다이아야.
이것을 선물해 준 남자는 사라져도 너 다이아몬드는 영원하리.'

아마도 당장 우리가 다이아몬드를 갖게 된다면 우리는 참으로 행복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 행복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이 행복은 순간적인 행복을 우리에게 주지만 잠시 후 근심을 전해줍니다.

혹시라도 누가 가져갈지 아니면 이 가치가 언젠가 떨어질지
언제 어떻게 하고 나가야 남들이 알아줄지 고민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아우구스티누스성인은
'자기로부터 떨어져서 남이 앗아갈 수 있는 것도 행복을 가져다 주긴 하지만
지속적인 행복은 가져다주지 않는다'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러므로 성인은 타인에 의해 변화되지 않으면서 우리 안에 행복을 불어 넣는 존재,
즉 하느님이야말로 우리에게 지속적인 행복을 주는 분이라고 합니다.

그리하여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합니다.
"진정한 의미에서 신을 소유하게 된다면 완벽한 행복을 가지게 될 것이다."
신은 돈을 주고 구입할 수도 없고 배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타인이 앗아갈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다시 말해 최종적인 행복은 외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 안에 들어있다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아우구스티누스는 하느님을 찾는 방법으로
"사랑하라. 그리고 네가 원하는 것을 행하라."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이와 같은 개념으로 오늘 독서에서 바오로 사도는 이야기합니다.
“사실 돈을 사랑하는 것이 모든 악의 뿌리입니다.
하느님의 사람이여, 그대는 이러한 것들을 피하십시오.
그 대신에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십시오”.

그리고 오늘의 복음은 자기들의 재산으로 예수님의 일행에게 시중을 드는 이들을 증언합니다.
그들은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시고 그 복음을 전하시는 예수님을 성실히 따르는 이들입니다.
그야말로, 언젠가 사라질 물질보다는 영원히 함께할 주님의 가치를 우선시하는 것입니다.

또한 독서에서 바오로사도는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돈 외에도 우리들이 추구하는 것들은 많습니다.
좋은 집, 좋은 차, 자녀들의 삶, 나의 편안한 안위 등등
우리 주변에 달콤해 보이는 것은 너무나도 많이 있습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이 절대적으로 나쁜 것은 아닙니다.

돈이 있어야 병을 치료받고 차가 있어야 부모님을 편안히 모실 수 있듯이
물질적인 것들은 분명 우리 자신에게 유용하고 선하게 쓰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러한 것들은 소유한 가운데 얼마나 하느님께 마음을 두고 있는가입니다.
하느님께 마음을 두지 않으면 우리의 시선은 물질적인 것에만 머무르게 되어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여유를 잃어버리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이 순간의 우리 자신들을 돌이켜 봅시다.
우리가 현재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입니까?

꼭 재산은 아닐지라도 나 자신 혹은 나의 자녀가 하느님보다 우선시되고 있지는 않은지요.
다른 사람에 대한 미움이 하느님을 사랑하는 마음보다 더 크지는 않은지요.

오늘 독서와 복음을 묵상하며 우리는 죽음 이후,
물질적인 것을 전혀 가지고 갈 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다만 그 물질 외의 것을 한 가지 가져가게 될 텐데,
그것은 돈도 명예도 아닌 이 세상에서 살아간 우리 그 자체로서의 인생,
즉 영혼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하겠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1독서에서, 사도 바오로가 강한 어조로 우리에게 권고합니다.

"하느님의 사람이여, 돈과 같은 것들을 피하십시오
그 대신에 의로움과 신심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십시오.
믿음을 위하여 훌륭히 싸워 영원한 생명을 차지하십시오."
아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
어제
42
최대
168
전체
76,186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