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12.11)의 묵상 ] "너무나 쉬운 하늘나라 입국"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자유게시판

[ 오늘(12.11)의 묵상 ] "너무나 쉬운 하늘나라 입국"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른하늘 작성일16-12-11 05:41 조회244회 댓글0건

본문

+평화

[ 오늘의 묵상 ]


                "너무나 쉬운 하늘나라 입국"


                                    - 양승국 스테파노 신부님



- 2016.12.11 대림 제3주일 (자선 주일)

마태오복음 11,2-11
<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세례자 요한보다
더 큰 인물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하늘나라에서는 가장 작은 이라도 그보다 더 크다.”



오늘 예수님께서 세례자 요한 두고 하신 말씀은 꽤나 아리송합니다.
우선은 먼저 세례자 요한을 확 띄웁니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자에게서 태어난 이들 가운데 세례자 요한보다
큰 인물은 나오지 않았다.”
 
보십시오. 예수님께서는 세례자 요한을 극구 칭찬하십니다.
인류 역사상 세례자 요한은 가장 크고 위대한 인물임을 강조하십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있습니다.
그 말에 이어 바로 이해하기 힘든 말씀을 내던지십니다.
그 말씀은 세례자 요한이 들었을 때 엄청 기분 상하는 말씀입니다.
완전히 깔아뭉개는 듯한 말씀입니다.
 
“그러나 하늘나라에서는 가장 작은이라도 그보다 더 크다.”
 
오늘 예수님의 이 상반된 말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위 말씀은 절대로 세례자 요한을 격하시키는 말씀이 아닙니다.
세례자 요한을 무시하는 말씀도 아닙니다.
 
그보다는 메시아 예수님을 통해 드러난 하늘나라의 절대적 우위성을 강조하는 말씀입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세례자 요한은 한 밤중에 등불을 켜든 시각 장애우와도 같았습니다.
자신이 든 등불로 지나가는 행인들의 앞길을 밝혀주었지만,
정작 자신은 빛을 보지 못한 것입니다.
 
세례자 요한은 구약 시대를 정리하는 구약의 마지막 대예언자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아쉽게도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과 부활을 통해 드러난 하느님 나라의 실체를
보지 못했습니다.
 
그에 비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신비를 명확히 볼 수 있었던 신약의 백성은
얼마나 행복한 사람들인지 모릅니다.
매일의 성체성사를 통해 파스카의 신비를 체험하는 오늘의 우리 역시
얼마나 행복한 사람들인지 모릅니다.
 
사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후 한 가지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 동안 하느님 나라는 그야말로 멀고도 먼 곳이었습니다.
도저히 다가서기가 힘든 곳이었습니다.
입국하기가 너무나 어렵고 까마득한 미지의 땅이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도래 이후 하늘나라는 얼마나 우리와 가까워졌는지 모릅니다.
예수님께서는 너무나 쉬운 하늘나라 입국 방법을 우리에게 가르쳐주셨습니다.
 
예수님으로 인해 하늘나라 입국이 얼마나 쉬워졌는지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이건 아니다’며 코웃음을 쳤습니다.
그리고는 그때부터 백성들과 하늘나라 사이를 가로막는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예수님께서는 “하늘나라가 폭행을 당하고 있다”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하늘나라 입국을 위한 방법은 너무나 간단합니다.
수천가지 율법에 대한 철저한 준수가 아닙니다.
엄청난 요구를 하지도 않으십니다.
그저 단 두 가지입니다.
 
이 땅의 오신 예수님을 구세주 하느님으로 받아들이는 것,
그분께서 제시하신 사랑의 계명을 실천하는 것,
 
이 간단한 방법을 통해 이 지상에서부터 하느님 나라를 체험하고
하느님 나라를 사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임하소서 구세주여" : https://youtu.be/Nk9FzEdMlJ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
어제
53
최대
168
전체
56,763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