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성사 > 성당업무안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평일미사
 

수/금요일
화/목요일
매월 첫금요일
매월 첫토요일
오전 10시
오후 7시 30분
오전 10시(신심미사)
오전 10시(신심미사)

특전미사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30분
(St. Joseph 타카푸나 성당)


주일미사
 

교중미사
학생,청년미사
오전 11시
오후 1시 30분

 

성당업무안내

혼배성사 | 혼인성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05-31 17:24 조회2,036회 댓글0건

본문

혼인 성사는 가톨릭 신자인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본당 신부와 증인들 앞에서 자유로이 사랑의 원의를 드러냄으로써 이루어집니다.  혼인은 당사자들의 장래에 절대적인 영향을 줄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교회와 사회에도 큰 영향을 주는 중요한 것이므로 교회가 요구하는 혼인 절차대로 따르는 것이 축복 받는 장래를 보증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가. 혼인의 목적

♡ 사랑 :  부부가 사랑을 나누기 위해 혼인하는 것이며, 이 목적은 인간과 사랑을 나누기 위해 오신 주님, 그리고 당신의 교회를 신부라고 부르시는 주님의 사랑을 드러내기도 한다.
♡ 생명의 전달 :  자녀는 결혼의 축복에 따르는 하느님의 선물이다. 그러므로 부부는 합심하여 자녀들이 영육간에 건강하게 잘 자라도록 교육 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 상부상조 :  부부는 서로 도와서 하느님의 뜻에 맞는 가정 공동체를 이루고 서로간의 인격 완성을 통하여 이웃과 일치해야 한다.

나. 혼인의 특성

♧ 단일성(마태 19, 6) : 혼인은 한 남자와 한 여자가 사랑으로 인하여 결합하는 것으로 일부일처제이다. 성서에서 볼 수 있듯이 그리스도께서도 초기의 특성 즉, 결합될 때의 마음을 상실하지 말고 회복하여야 한다고 하였고, 성전에서도 단일성은 자연법상으로 요구되고 있다.
♧ 불가 해소성(로마7, 2-3; I고린 7, 10-11) :  합법적 혼인, 확인된 혼인, 완결된 혼인, 일남일녀가 합법적으로 결합하면 둘이 한 몸이 되는데 이것을 혼인의 인연이라고 하며 이 인연이 풀리지 않는 한 다른 혼인을 할 수 없다.  즉 이렇게 맺은 인연이 풀릴 수 없음을 혼인의 불가해소성이라 한다.  따라서 배우자가 살아있는 동안은 자연법상으로 풀지 못함을 의미한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마르코복음 10장 1-12절에서 “하느님께서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갈라놓아서는 안 된다”라고 분명하게 혼인이 불가해소함을 언급하고 계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48
어제
43
최대
168
전체
57,863
그누보드5
본당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akcc.org.nz.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